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enu'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3.18 [Adobe AIR] HTML 컨트롤과 Menu 컨트롤
Adobe AIR2008.03.18 21:04


* HTML 컨트롤
-HTML 컨트롤은 당신의 어플리케이션에 HTML 웹페이지를 표시합니다. 당신의 AIR 어플리케이션 내에서 특정한 외부 HTML 컨텐츠를 렌더링 하도록 디자인 되었습니다. 그것은 HTML 페이지를 로딩하고 히스토리 네비게이션, HTML 컨텐츠에 접근하는 가벼운 웹 브라우저와 같은 기능을 제공합니다. HTML 컨트롤은 Text 또는 TextArea 컨트롤을 위한 대체 컨트롤로 사용되지는 않습니다. 그 컨트롤들은 형식화된 본문을 표시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

MXML에서 HTML 컨트롤을 정의하기 위해 <mx:HTML>태그를 사용합니다. 만약 당신이 또 다른 태그 또는 액션스크립트 블럭에서 구성 요소를 참조할 생각이라면 id값을 지정해 주세요.

사용 예) * 코드는 문서에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FlexNativeMenu 컨트롤
-FlexNativeMenu 컴포넌트는 NativeMenu 클래스에 대한 Flex 래퍼(wrapper)입니다. (플렉스에서 쓸 수 있게 만들었다는 뜻) FlexNativeMenu는 당신이 메뉴의 구조를 정의하기 위해 MXML과 dataProvider를 허용합니다. FlexNativeMenu 컴포넌트는 Flex에 의해 렌더링되는 조금의 시각적인 표현도 가지지 않습니다. 대신, FlexNativeMenu 인스턴스는 어플리케이션 메뉴(OS X), 윈도우 메뉴(Windows), 컨텍스트 메뉴 또는 AIR에서 만들어질 수 있는 다른 네이티브 메뉴와 같이 네이티브 운영체제 메뉴를 정의합니다. 네이티브 메뉴가 AIR에서 사용될 수 있는 방법의 리스트는 127페이지 "AIR menu basics"를 보세요.
FlexNativeMenu 컴포넌트는 Flex Menu와 MenuBar 컴포넌트처럼 디자인 됩니다. 그 컴포넌트들을 가지고 일했던 개발자들은 FlexNativeMenu가 친숙할 것입니다.

<어플리케이션 또는 윈도우 메뉴 만들기>
-당신이 FlexNativeMenu 컨트롤을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 또는 윈도우 메뉴를 만들 때, dataProvider의 탑-레벨 오브젝트 또는 노드가 탑-레벨 메뉴 아이템에 상응합니다. 다시 말해, 그들은 메뉴 바에서 그 자체를 표시하는 아이템들을 정의합니다. 탑-레벨 아이템에 다른 아이템이 이입되면 탑-레벨 아이템은 서브 아이템을 정의합니다. 마찬가지로, 그 메뉴 아이템들도 아이템을 포함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가 메뉴 아이템을 선택할 때 그것은 자신의 메뉴 아이템들을 펼칩니다. 예를 들면, 이하의 스크린 샷은 3개의 메뉴 아이템들(추가된 메뉴 아이템도 더해서)로 윈도우 메뉴를 표시합니다. 라벨 "SubMenuItem A-3"을 가진 아이템은 순번대로 3개의 메뉴 항목들을 포함합니다. 그래서 "SubMenuItem A-3"은 서브메뉴로 간주됩니다.

사용 예) * 코드는 문서에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컨텍스트 메뉴 만들기>
-컨텍스트 메뉴는 특정 오브젝트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했을 때 나오는 메뉴입니다. 사용법은 윈도우 메뉴와 거의 동일합니다.

사용 예) * 코드는 문서에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팝업 메뉴 만들기>
-팝업 메뉴는 컨텍스트 메뉴와 같습니다. 그러나 팝업 메뉴는 특정한 Flex 컴포넌트와 관련이 없습니다. 팝업 메뉴를 열기 위해, FlexNativeMenu 인스턴스를 생성하고 메뉴를 넣기 위해 dataProvider 속성을 세팅합니다. 스크린에 메뉴를 열기 위해, display() 메소드를 호출하세요:
myMenu.display(this.stage, 10, 10);
display() 메소드는 3개의 매개 변수를 가집니다. 메뉴가 놓이는 좌표들을 정의하는 Stage 인스턴스, 메뉴가 놓이는 x, y 좌표입니다.

사용 예) * 코드는 문서에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원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