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낙서장2013.06.18 11:09

아폴로케이션에서 내 역할은 '아직 해보지 않은 또는 어려운 기능'을 먼저 섭렵하고 정리하여 팀원들이 쉽게 쓸 수 있도록 모듈화 하는 것이다. 가끔씩 팀원들의 버그를 해결하기도 하는데 우리 팀원들은 나에게 '버프'가 있다고 한다. 그런데 난 그것이 누구로부터 나오는지 확실히 알고 그 손이 떠나는 순간 더 이상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임도 알고 있다.

하고 싶은 말은 내 역할인 '모듈화'를 영적인 것에도 적용하고 싶다. 듣고 연구한 것들을 정리해서 영성이 필요한 이들이 쉽게 영적인 것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누군가 얘기한, 다음 세대의 핵심 키워드가 '영성'임을 감안할 때 나의 역할이 분명해 진다. 그러기에 주님은 나에게 '버프'를 허락하시는지도 모른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원강민
낙서장2013.06.18 11:08

긍정을 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과 갖지 못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가진 사람은 긍정을 나눠야 할 의무가 있고, 갖지 못한 사람은 배워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결국 우리는 누구나 긍정을 볼 수 있어야 하며, 나의 긍정을 자랑할 때 내 삶도 달라집니다. 닉을 보며 한번 더 배웠네요.
긍정의 능력이 없는 나에게 계속해서 긍정을 가르쳐 주는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원강민
낙서장2013.06.18 11:06

슈퍼 게임 개발자를 모십니다.
최고들은 돈을 '대우'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함께 하는 사람들이 어느 정도 가치를 만들 수 있는지가 더 중요하죠.
최고와 함께 하면 돈은 따라옵니다.
아폴로케이션 로켓은 이제 스펙타클 슈퍼 게임 개발자 한 명의 자리만 남았습니다.

손무(손자병법 저자)가 대기업을 택하지 않고 소기업(오나라)을 택한 이유는 슈퍼 개발자가 우리 회사를 택하는 이유와 같을 것입니다. 역사는 되풀이 됩니다.

아폴로케이션 :: Apollocation
englekk@naver.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원강민
낙서장2013.06.18 11:05


<청년에 대한 단상>


오늘 아침엔 '청년'을 떠올려 봅니다.
요즘 저자들 중에는 청년을 꿈 많고 활기차고 많은 기회가 주어지는 모습으로 그려내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아마 주변의 청년들이 그런 상황이기 때문이겠죠. 스타트업을 하고 해외로 진출하고 부자가 되기도 하니까요.

그런데 곰곰히 떠올려보니 제 청년 시절은 '분노'가 주요 키워드였던 것 같아요.
뭘 해야 할지도 몰랐고, 그냥 뭔가 하고는 있는데 잘 하고 있는건지, 미래는 보장되는 것인지 마냥 복잡하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 학교 공부, 부모님께 폐끼치는 자식이 안되기 위한 부담감(스스로 만든거죠), 어려운 가정 형편 등등 코너로 몰리는 느낌을 받으면서 그것이 분노로 표출되었던 것 같아요. 내성적이어서 반항 같은건 못했지만요. 반항이라도 했다면 나았을지도 모르죠. 전 부담감을 좀 많이 느끼는 편이어서 우울증과 공황장애까지 겪었습니다.

전 요즘 청년들도 저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어쩌면 더 심해진거 같아요. 청년들의 마음이 느껴지니, 콘서트장 철장에 매달려 머리 흔들며 소리 지르는 청년의 마음까지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마음껏 소리 지를 수 있고, 에너지를 다 쏟아내고, 그러면서도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터전이 많이 생겨나길 바래 봅니다. 더불어 소극적이고 내성적인 아이들이 스스로 그 벽을 깨고 나와서 함께 어울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개인화된 시스템도 생겨나길 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원강민
Corona SDK2013.06.03 14:37

기사 원문 ::

http://www.newshankuk.com/news/content.asp?fs=2&ss=27&news_idx=201305291029572698



코로나라고 하면 노란색의 멕시코산 맥주가 떠오르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또는 요즘 사우디아라비아와 프랑스 등지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신종 바이러스쯤으로 생각하는 이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코로나는 마시는 맥주나 호흡기질환을 유발하는 신종 바이러스가 아니라 모바일 크로스플랫폼 어플리케이션(앱 또는 어플) 개발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oftware development kit, SDK)다.

‘Corona SDK’(이하 코로나)는 아이오에스(iOS)와 안드로이드(Android)는 물론 눅(NOOK)과 킨들(Kindle)을 동시에 공략할 수 있으면서도 성능 저하가 없어 매우 효율적이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한다. 이런 장점을 지니고 있음에도 코로나는 아직 국내에선 생소하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의 매력에 빠져 ‘코로나 전도사’를 자처하고 있는 이가 있다. ‘코로나 앰버서더’ 대한민국 1호인 원강민 씨다. 원 씨는 게임 개발 및 코로나 온·오프라인 교육을 진행하는 아폴로케이션의 대표다. 원 대표를 만나 코로나에 대한 매력과 장점, 그리고 그의 비전에 대해 들어봤다.


Q. '코로나'란 무엇인가?
_ 몇 년 전 미국의 14세 소년이 만든 ‘버블 볼(Bubble Ball)’이 앱스토어 1위를 차지하면서 급속도로 알려지기 시작한 코로나는 모바일 앱 제작용 플랫폼이며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합니다. 즉, 한번 코딩으로 iOS / Android / NOOK / Kindle용 앱을 만들 수 있습니다. 코로나는 초등학생도 사용할 수 있을 만큼 배우기 쉬우면서도 강력한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사용하는 언어는 루아(Lua) 스크립트입니다. 루아는 자바스크립트처럼 간단하고 유연한 언어지만 스크립트 중 가장 빨라서 게임에 많이 이용되고 있습니다. C/C++ 등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장점도 있습니다.

Q. 코로나에 관심 갖게 된 계기는?
_ 저는 액션스크립트(ActionScript-Adobe Flash, AIR) 프로그래머입니다. 그래서 거의 모든 모바일 앱을 에어(AIR)로 개발하고 있었죠. 그런데 에어는 아직까지 부족한 부분이 있습니다. 그 중 가장 아쉬운 점이 퍼포먼스와 메모리 관리 부분인데요. 앱이 자주 다운됩니다. 한마디로 꺼진다는 거죠. 그 문제로 고민하던 중 코로나를 접하게 되었는데 정말 놀라웠습니다. 빠른데다가 안정적이었죠. 게다가 스크립트가 제가 기존에 쓰던 액션스크립트와 아주 유사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필연적으로(?) 코로나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Q. 코로나의 장점은 무엇인가?
_ 위 질문에서 언급한 것처럼 빠르고 안정적이라는 것과 함께 다음과 같은 장점이 있습니다. 먼저 한번 코딩으로 iOS / Android / NOOK / Kindle까지 퍼블리시가 가능합니다. 코로나의 사용 언어인 루아는 자바스크립트만큼 배우기 쉽고 스크립트 중 가장 빨라서 게임에 많이 쓰입니다. 최근에 주부, 40대 사장님, 중학생, 초등학생까지 교육을 진행한 적이 있었는데 다들 재밌어 했고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는 반응이었습니다. 한 분은 하루 종일 코로나만 하고 싶다고 하신 분도 있습니다.(웃음)

거기다 아무런 제약 없이 무료로 앱을 만들 수 있으며, 앱스토어에 올려서 판매도 할 수 있습니다. 게임뿐 아니라 유틸리티 앱도 만들 수 있고 픽셀 단위로 움직이므로 디자이너가 이해하기 쉽습니다. 코로나 클라우드를 통해 메시지 푸쉬 등을 쉽게 구현할 수 있습니다. 물리 엔진을 내장하고 있으며 네이티브, 즉 각 기기의 전용 언어와 맞먹을 정도로 퍼포먼스가 뛰어납니다.

높은 생산성은 우리 회사의 프로그래머가 공개한 ‘30분 만에 게임 만들기’ 동영상을 보시면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Q. 국내 코로나 사용 인원은 얼마나 되나?
_ 올해 초까지도 사용자가 많지 않았지만 현재는 수요가 점점 늘고 있으며, 코로나 전문 프로그래머를 채용한다는 회사가 있어서 개인적으로 상당히 고무적입니다. 작년 초부터 코로나를 알리기 위해 무척이나 애썼거든요. 제가 만든 ‘CoronaSDK로 앱 만들기’ 페이스북 그룹이 있는데, 그곳에만 현재 140여명이 활동 중입니다.

Q. ‘코로나 앰베서더’란 무엇인가?
_ 다른 분들보다 조금 일찍 시작했기에 한국 최초의 ‘코로나 대사’와 국내 유일의 코로나 교육 업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었습니다. 감사할 뿐이며, 그에 걸맞은 활동으로 보답하려 합니다.

Q. ‘코로나’를 열정적으로 알리는 이유는 무엇인가?
_ 코로나는 가격, 퍼포먼스, 생산성 등 종합적으로 판단했을 때 가장 뛰어난 2D 게임 개발 플랫폼입니다. ‘배워서 나눠주고, 좋은 건 적극적으로 알리자’는 취지로 시작한 것이 지금은 일이 되었고 우리 회사의 비전이 되었는데요. 아폴로케이션은 ‘코로나 랩스 코리아’를 꿈꾸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미국 본사에 적극적으로 어필하고 있으며, 조만간 직접적인 교류의 시간도 마련할 예정입니다.

Q. 최종 목표는 무엇인가?
_ 꿈이 없는 청년들에게 꿈을 심어주고, 꿈이 있는 사업가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주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제가 가진 것이 많든 적든 나눌 수 있는 부분을 찾고 실천해 나가는 것, 그 것이 제 삶을 가치 있게 한다고 생각합니다.

조웅규 기자


Corona SDK로 앱 만들기 ::

https://www.facebook.com/groups/coronasdk/


원강민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englekk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원강민

티스토리 툴바